무료축구중계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무료축구중계

본방부반장 0 257

수원FC의 이승우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그는 최근 불거진 이적설에도 자신은 현재 수원FC 선수임을 분명히 했다.

b20c2d06d1ab792c0c65e10417cea766_1692501165_9398.jpg
 

수원FC는 19일 오후 7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27라운드 강원FC와의 원정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전반전 강원의 강투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초반 이승우의 동점골과 경기 종료 직전 윤빛가람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이날 승리는 수원FC로선 큰 수확이었다. 최근 수원FC는 주포 라스가 음주운전 적발로 팀 전력에서 이탈했고 지난 라운드 제주유나이티드전에서 대패하며 분위기가 크게 가라앉았다. 하지만 힘겨운 원정 길에서 역전승을 거두며 자신감을 끌어올리는 계기를 만들었다.


이승우는 선발 출전해 팀 공격을 이끌었다. 중앙과 측면을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했다. 때로는 수비까지 가담해 동료들을 도왔다. 후반 3분에는 바우테르손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에서 득점포를 터트렸다. 패스가 살짝 뒤로 오며 애매한 터치로 볼이 뒤로 흘렀지만 강원 수비 맞고 다시 찬스를 잡았고, 결국 이를 골로 연결 시켰다.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에 참석한 이승우의 표정은 밝았다. 그는 "쉽지 않은 원정 경기에서 중요한 승점 3점을 따서 기쁘고 다음주 인천전을 잘 준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득점 상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크로스와 쇄도 타이밍이 완벽히 들어 맞지 않아 쉽지 않은 볼 처리였다. 다소 운이 따르긴 했지만 이승우는 집중력으로 골 사냥에 성공했다. 그는 "경기에 최대한 집중하려고 했다. 찬스 상황에서 볼에 대한 집중력을 잃지 않으려고 했는데, 운이 좋게 저한테 와서 잘 넣을 수 있었다"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라스가 빠진 상황에서 공격을 책임져야 한다는 부담도 있을 법하다. 하지만 이승우는 동료들을 믿었다. 그는 "김현 선수도 있기 때문에 부담은 없다. 작년에도 그렇고 올해도 충분히 잘 해주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출전 시간에 비해 많은 골을 넣었고 이번 시즌에도 팀에 합류해서 좋은 활약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호흡 잘 맞춰서 남은 경기 많은 공격포인트를 같이 올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래도 김도균 감독의 머릿속에는 최전방 고민이 있다. 실제로 인터뷰에서도 털어놓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승우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무엇이든 경기장에 들어가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 저와 김현 선수의 스타일은 다르다. 활용성도 다르고 피지컬 차이, 선호하는 플레이도 다르다. 각자 들어갔을 때 다른 장점도 있다. 같이 들어갔을 때는 다른 선수이기 때문에 잘 맞는 거 같다"라고 전했다.


최근 이적설이 불거졌다. 이탈리아 세리에A 클럽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이승우는 단호했다. "일단 저는 수원FC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한 이승우는 "그런 것은 제가 하는 일이 아니고, 구단과 구단의 일이고 구단과 에이전트의 일이다. 지금은 수원FC의 선수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선을 그었다.


무더운 여름 체력 부담이 없는지에 대해선 "지난달만 해도 너무 더워서 숨 쉬기도 힘들었는데 이번 강원 원정은 몇 달 간 경기 중 가장 시원했다. 다행히 덜 힘들었던 것 같은데, 날씨가 변수이긴 하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무료축구중계#이승우중계#실시간축구중계#해외축구중계#해외축구무료중계#본방티비

0 Comments